Have a great day!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즐겨찾기추가
오렌지전당포대부
2019-경기성남-0043
믿을수 있는 전당포! 오렌지전당포
전국가맹점안내 클릭!
문의게시판
자주묻는질문
공지사항
대부업관련 뉴스
개인정보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동의함   동의안함    약관
물품구분
모델명
성함
휴대폰 - -
남기실말
가맹점
  재학/휴학증명서 발급
  사업자소득 증명원 발급
  등기부등본 발급
  주민등록 등초본 발급
  민원서류 발급대행
Home > 커뮤니티 > 대부업관련 뉴스
대부업관련 뉴스
한결같은 믿음과 신뢰! 오렌지전당포의 대부업관련 뉴스 입니다.

 
작성일 : 16-10-25 16:31
저축의 날 가고 금융의 날 왔다
 글쓴이 : ORANGE
조회 : 1,480  
국민에게 저축을 장려하는 의미에서 1964년 지정된 ‘저축의 날’(매년 10월 마지막 주 화요일)이 52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시대의 변화와 함께 저축의 ‘위상’이 달라진 결과다. 정부는 ‘저축의 날’ 대신 ‘금융의 날’로 이름을 바꿨다.

저축의 날은 1964년 9월 25일 처음 지정됐다. 공휴일은 아니었지만 해를 거듭하면서 의미는 확대됐다. 해외 원조에 의지해 나라와 기업을 일구던 때라 국민들이 모아 주는 쌈짓돈이 그만큼 절실했다. 1973년부터 저축의 날이 10월 25일로 미뤄졌고 ‘증권의 날’과 ‘보험의 날’이 저축의 날로 합쳐졌다. 당시 저축은 곧 미덕이자 선(善)이었다. 대통령과 국무총리 등이 행사에 참석해 저축을 많이 한 연예인과 학생 등에게 포상을 했고 이런 모습은 TV로 생중계됐다. 이런 덕에 1988년 총저축률은 사상 최고치인 38%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한국경제의 빠른 성장세가 한풀 꺾이면서 저축의 의미 역시 옅어졌다. 특히 2010년 들어선 세계의 경기 불황과 기준금리 1%대 시대가 열리면서 저축의 의미마저 퇴색했다. 과거와는 달리 ‘경기를 살리려면 돈을 쌓아두기보다는 적절한 투자와 소비가 동반돼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받게 됐다. 자본시장 역시 증권과 펀드 등으로 이동했고 다양한 금융상품도 등장했다. 

결국 정부는 지난 3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면서 저축의 날을 금융의 날로 바꾸기로 했다. 25일 정부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임종룡 금융위원장, 진웅섭 금감원장 등 금융계 인사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1회 금융의 날 행사를 열었다. 금융개혁 추진에 기여한 민상기 서울대 명예교수 등 유공자 216명이 상을 받았다

   


급하신가요? 10분내로 견적내 드리겠습니다.
전당대출 가능금액 알아보기!

e-mail orangeloan@naver.com
대표전화
귀금속 다이아몬드 명품시계 명품가방 노트북&태블릿PC 디지털카메라 스마트폰 골프채 기타품목
공지사항
개인정보보호정책
등록시도명칭 : [대부업등록처] 압구정점:서울강남구청 지역경제과02-3423-5522, 목동점:서울양청구청 일자리정책과02-2620-4824, 분당점:경기성남시청 지역경제과031-729-2802,평택점:경기평택시청 일자리창출과 031-8024-3515, 경기화성시청 소상공인과 031-5189-2694 (대부업 등록처 : 담당 ( 대출시 귀하의 신용등급이 하락할수 있습니다. * 조기상환조건 없습니다.)
이자와 별도로 중개수수료를 수취하는 것은 불법이며, 과도한 빚은 당신에게 큰 불행을 안겨줄 수 있습니다.

오렌지전당포대부
대표: 이선희
전화번호:031-701-9965
사업자등록번호 : 144-90-16410
대부업등록처 : 2019-경기성남-0043
소재지 : 경기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312번길 20 204(서현동265-6번지,태성빌딩) 이자율: 월1.66% 년20%(취급수수료 및 연체이자, 감정료등 별도비용 없음) [대부업등록처] 성남시청 지역경제과 : 031-729-2802
개인정보관리책임 : 총괄 이선희
이메일 : orangeloan@naver.com
Copyright(c)2013 OrangeJendangpo All rights Reserved.